청주시 동남지구 택지개발사업 연말 마무리
청주시 동남지구 택지개발사업 연말 마무리
  • 박근주 기자
  • 승인 2022.11.30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지 주거 안정·활성화 기여”

[충청매일 박근주 기자] 충북 청주시의 ‘동남지구 택지개발사업’(동남지구)이 올해 말로 완료될 전망이다.

충북도는 30일 동남지구가 2008년 개발계획을 승인받은 후 약 14년 만인 올해 12월 사업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동남지구는 청주시 상당구 용정·용암·방서동 일원 약 207만여㎡ 부지에 조성 중인 택지개발사업 지구로 9천86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총 1만 4천773호(단독주택 654호·공동주택 1만4천119호)가 들어선다.

충북도에는 1981년부터 현재까지 34개 지구의 택지개발사업이 추진됐다. 2013년 준공한 청주 율량2지구는 163만㎡(7천662세대), 2019년 준공한 충주 호암지구 택지개발사업은 74만㎡(5천917세대) 규모이다.

택지개발사업은 도시지역의 시급한 주택난을 해소하고 국민 주거생활의 안정과 복지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된 대규모 공영개발 사업으로 이번에 준공되는 청주 동남지구는 충청북도에 추진된 택지개발사업 중 가장 큰 규모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