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신청사 예정지 추가 발굴조사
충북도의회 신청사 예정지 추가 발굴조사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7.1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중앙초 터서 석렬유구·구상유구 등 유물 출토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의회 신청사와 충북도청 2청사가 들어설 예정인 옛 중앙초등학교 터에서 유물 등이 발견돼 추가 발굴조사가 진행된다.

10일 충북개발공사 등에 따르면 옛 중앙초 터의 문화재 시굴조사에서 석렬유구(담이나 건물 기초로 쓰기 위해 돌로 쌓은 형태)와 구상유구(도랑처럼 생긴 유구) 등이 발견됐다.

앞서 발굴조사기관은 지난 4월 이곳의 발굴조사에 착수해 고려∼조선시대에서 일제강점기에 해당하는 건물지 유구와 자기, 도기, 기와 등의 유물을 확인했다.

충북개발공사는 문화재청의 발굴조사 변경 허가를 받아 중층조사를 포함해 조사구역을 확대하고, 오는 9월 말까지 발굴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조사에서 보존가치가 큰 유적이나 유물이 나오지 않으면 도의회 신청사와 도청 2청사 공사는 예정대로 10월 착공될 것으로 보인다.

토지매입비를 포함해 총사업비 810억원을 들여 지하 2층, 지상 5층의 연면적 2만8천864㎡ 규모의 신청사를 짓는 공사는 2024년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