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현 논산시장 1호 결재는 ‘민생안정 대책마련’
백성현 논산시장 1호 결재는 ‘민생안정 대책마련’
  • 지성현 기자
  • 승인 2022.07.0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지성현 기자] 7월 1일 취임식과 함께 본격적인 민선8기 시작을 알린 백성현 논산시장의 첫 결재는 민생안정 대책이었다.

논산 아트센터에서 개최된 취임식 이후 곧장 집무실로 향한 백성현 논산시장은 ‘논산시 농산물 수출·유통촉진 및 지원센터 설치에 관한 조례’제정계획, 민생안정 대책 확대간부회의 계획, 지역화폐 발행액 확대 계획 등 총 3건에 대해 결재를 완료했다.

‘논산시 농산물 수출·유통촉진 및 지원센터 설치에 관한 조례’는 백성현 논산시장의 핵심 공약 중 하나로 논산시 농산물의 수출과 유통진흥 시책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 농업의 대외경쟁력 강화와 농업인의 소득을 증대시키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더불어 백성현 논산시장은 오는 5일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유가 상승 등 물가인상,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 증대 등에 따른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논산시 자체 민생안정대책 추진 방안 마련에 박차를 기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급격한 물가 상승 및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 생활 안정을 위해 논산사랑지역화폐 국비 예산을 추가 확보해 당초 700억원에서 1천억원으로 확대 발행하기로 결정, 관내 소비를 촉진은 물론 외부소비 유입을 통해 골목상권 활성화와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시장으로서 시민의 소중한 의견이 정책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소통을 강화하고, 시민이 체감하는 정책에 집중할 것”이라며 “새로운 논산, 시민이 행복한 논산을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