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에는 보령으로 신나는 바캉스 떠나요
올 여름에는 보령으로 신나는 바캉스 떠나요
  • 권혁창 기자
  • 승인 2022.06.1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대천·무창포·원산도해수욕장 등 잇따라 개장
7월 16일~8월 15일 보령머드축제·해양머드박람회 개최
스카이바이크·짚트랙·패러글라이딩 등 즐거거리 풍성
인근 성주산전망대·무공화수목원 등 연계 관광지 즐비
보령 대천해수욕장 전경.
보령 대천해수욕장 전경.

[충청매일 권혁창 기자]

여름하면 떠오르는 대표 휴양도시로 충남 보령이 매년 손꼽힌다.

보령시는 올해도 피서객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여름휴가를 위해 해수욕장 개장 준비에 한창이다.

국민관광지인 대천해수욕장은 오는 7월 2일 개장해 8월 21일까지 51일간 운영하고, 신비의 바닷길로 유명한 무창포해수욕장은 7월 9일 개장해 8월 15일까지 38일간 운영한다.

보령해저터널 개통 이후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원산도 해수욕장과 오봉산 해수욕장은 7월 9일에 개장해 8월 21일까지 44일간 운영한다.

특히, 올해는 오는 7월 16일부터 8월 15일까지 한달간 대천해수욕장 일원에서 제25회 보령머드축제와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가 열려 성대한 서머 페스티벌(summer festival)이 기대된다.

올 여름에는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는 보령에서 신나는 바캉스를 즐겨보자!

●서해안 최대 휴양지! 대천해수욕장

동양에서 유일한 조개껍질(패각분) 백사장으로 유명한 대천해수욕장은 한 해 1천만명 이상이 찾는 서해안 최대 휴양지이다.

또한 백사장은 길이가 3.5km에 달하고 경사가 완만해 해변 산책에도 제격이다.

호텔, 펜션 등 숙박시설과 카페, 음식점, 편의점 등이 즐비하고 공용주차장, 화장실, 샤워장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추었을 뿐만 아니라 스카이바이크와 카트 체험장, 그리고 바다 위를 가르며 창공에서 즐거운 비명을 쏟아내는 짚트랙 등 익사이팅한 체험시설이 즐비하다.

보령시는 인파가 많아지는 지난 5월부터 오는 10월까지 물놀이 안전요원을 항시 배치해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에 힘쓰고 있다.

●신비의 바닷길이 펼쳐지는 무창포해수욕장

1928년 서해안 최초로 개장한 무창포해수욕장은 음력 초하루와 보름 전후 간조 시 석대도까지 1.5㎞에 이르는 바닷길이 S자형으로 열리는 신비의 바닷길로 유명하다.

올해는 8월 13일부터 8월 16일까지 조수간만의 차가 가장 큰 백중사리 기간으로 신비의 바닷길이 가장 넓게 열릴 것으로 보인다.

무창포타워를 비롯한 낙조 5경이 있을 정도로 해넘이가 장관인 해변에는 바닷바람이 솔바람으로 변하는 울창한 송림 덕에 해수욕과 산림욕이 동시에 가능한 곳이다.

특히, 시가 지난해 닭벼슬섬까지 연륙교를 신설하고 사질 갯벌 3만2천㎡를 조성해 생태 관광의 명소로 가족 단위 관광객에게 각광받고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대천해수욕장 짚트랙, 개화예술공원, 성주산 패러글라이딩 모습.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대천해수욕장 짚트랙, 개화예술공원, 성주산 패러글라이딩 모습.

 

●산림욕과 물놀이를 함께 즐기는 천혜의 휴양림, 성주산자연휴양림

성주산 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숲과 성주산의 맑은 물이 흐르는 화장골 계곡이 잘 어우러져 있는 천혜의 휴양림이다.

40~50년 된 편백나무가 빽빽이 들어선 편백숲은 가족·연인과 함께 산림욕을 즐기기에 더없이 좋고 산책로를 따라 걷다보면 온몸을 감싸는 피톤치드 성분에 머리가 맑아지고 몸이 개운해진다.

인근에는 패러글라이딩을 즐기거나 시가지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성주산 전망대와 목재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무궁화수목원, 국가지정문화재인 성주사지, 종합예술단지인 개화예술공원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