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선수단 정상에 우뚝
충북선수단 정상에 우뚝
  • 충청매일
  • 승인 2022.05.22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폐막
금메달 순위 경기와 공동 1위
3관왕 7명·2관왕 10명 배출
미온적인 지역 관심 아쉬워
제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에서 충북에 금메달을 선사한 육상 종목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제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에서 충북에 금메달을 선사한 육상 종목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축구(지적장애)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한 충북선수단이 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축구(지적장애)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한 충북선수단이 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충북장애인학생선수단이 전국소년체전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두며 정상에 우뚝 섰다.  

하지만 장애인학생 선수들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미온적인 관심은 학생 체육에 대한 아쉬움을 남겼다.

‘제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에서 충북학생선수단은 비공식 메달집계 금메달 순위 공동 1위(경기도와 동률)를 기록했다.

충북은 금메달 58개, 은메달 32개, 동메달 23개 등 113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금메달 순위 1위에 올랐다. 역대 최고 성적이다.

충북 선수단은 다관왕 부분에서 3관왕 7명, 2관왕 10명을 배출하며 충북장애인체육의 저력을 전국에 알렸다. 

경기도와 금메달 순위 공동 1위를 기록했으나, 출전 선수만 놓고 비교한다면 충북 116명, 경기도 233명으로 절반도 채 안 되는 선수로 이뤄낸 성적표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충북선수단은 대회 마지막 날인 지난 20일 안동시민운동장에서 풀리그로 진행된 축구(지적장애·복합) 경기에서 전북과의 1경기 15대 0으로 승리하고, 지난해 우승팀 울산과 2경기에서 7대 4로 승리, 지난해 준우승 패배를 설욕하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 만난 경기도와 3대 0으로 승리해 3전 전승을 기록하며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육상 트랙경기에서는 남자 높이뛰기 DB(중·고) 신유빈(충주성심학교)이 1.45m를, 여자 400m T20(중) 박가은(제천여중)이 1분17초11을 각각 기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청각장애 400m에서는 남중부 권순표(충주성심학교)가 은메달을 남고부 서형민·김세진(충주성심학교)이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추가했다.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수영경기에서는 최지안(청주 가경초)이 남자 접영 50m S14 41초77을 기록하며 금빛 물살을 갈랐다. 구미복합스포츠센터 볼링장에서 열린 볼링에서는 여자 2인조 TPB4(초·중·고)에 출전한 천유나(청주 상당고)·김선미(음성여중)가 694점을 합작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천유나는 2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또 e스포츠 종목에서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 등 무더기 메달획득으로 메달순위 공동 1위를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장애인학생체전의 지역 관심은 아쉬웠다. 지방선거 기간과 겹친 대회 일정이지만 학생들 대회에 관심은 아쉬움을 남겼다.

대회기간 장혁석 충북도 체육진흥과장과 홍기석 충북도 부교육감, 이종수 도교육청 기획국장, 임공묵 체육건강안전과장, 박을석 유아특수복지과장, 이옥순 충북도특수교육원장, 배승희 충주교육장 및 지역 학교 교장들의 대회장 격려방문이 이어졌다. 

강전권 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경기도와 접전을 벌였지만 출전선수가 많은 경기도에 비해 열악한 여건에도 충북 선수단은 저력을 발휘해 금메달 순위 1위를 차지했다”며 “종목별 선수와 지도자의 열정, 충북도와 도교육청의 관심으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대회 준비부터 선수선발, 결과에 이르기까지 우수종목과 부진종목 성패요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철저히 준비해 내년도 상위권 유지를 위해 힘쓰겠다”며 “장애학생의 특성을 감안해 도교육청과 충분한 협의로 특수학교-학급 장애학생 체육활동 확대를 추진, 충북장애인체육의 위상을 높게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충남은 금 29개, 은 46개, 동 41개 등 116개 메달로 비공식 메달 집계 순위 4위를, 대전은 금 11개, 은 15개, 동 4개로 12위, 세종은 금 1개, 은 9개, 동 7개의 메달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