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코로나19 검사 ‘고위험군’ 중심
내일부터 코로나19 검사 ‘고위험군’ 중심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1.27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오미크론 효율 대응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는 29일부터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코로나19 검사 체계를 고위험군 중심으로 개편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는 밀접 접촉자 등 역학 연관자, 의사 소견서 보유자, 60세 이상, 자가검사키트와 신속항원검사 양성자 등 고위험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새로운 검사 체계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우선 적용해 진행한다. 다음 달 2일부터는 호흡기전담 클리닉 21곳은 신속항원검사를 할 수 있다. 일반 도민은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가검사키트로 검사를 받으면 된다. 결과가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진행한다.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도민은 호흡기전담 클리닉을 방문, 신속항원검사를 받는다. 양성으로 확인되면 PCR 검사를 한다. 방역패스용 음성 확인서가 필요하면 보건소 선별진료소나 호흡기전담 클리닉의 신속항원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되면 발급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