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좋던 시민환경단체-한범덕 청주시장 SK하이닉스 발전소 허가로 ‘파열음’
사이좋던 시민환경단체-한범덕 청주시장 SK하이닉스 발전소 허가로 ‘파열음’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1.11.1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통행정으로 일관 낙선운동까지 강행”
충북지역 시민·환경단체가 지난 12일 청주시청 앞에서 청주시의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건축 허가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고 한범덕 청주시장을 비판하며 물풍선을 던지는 퍼포먼스 모습.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지역 시민·환경단체가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건립 문제로 한범덕 청주시장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그동안 한 시장과 사실상 ‘밀월관계’였던 시민·환경단체는 최근 집회를 열고 한 시장을 비난하는 등 관계에 파열음이 나고 있다.

특히, 일부 시민·환경단체는 지방선거를 8개월을 앞둔 시점에서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건립 허가를 취소하지 않을 경우 한 시장의 낙선운동까지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한 시장은 민선 7기 당선 후 청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과 관련해 시민·환경단체들의 입장을 들으며 소통행정을 펼쳤다. 2019년에는 청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문제를 시민·환경단체 관계자들이 포함된 민·관 거버넌스를 출범하고 문제해결을 위해 앞장섰다. 당시 거버넌스 결정을 따르겠다며 환경단체 의견을 존중하면서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하지만 시민·환경단체는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건립 문제 관련해 한 시장이 ‘불통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충북지역 환경단체들은 수년째 SK하이닉스 LGN 발전소 건립 반대를 주장하며 한 시장과 청주시에 건립 불허를 요청했다. 하지만 한 시장과 청주시는 발전소 건립과 관련해 아무런 권한이 없다며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는 것이다.

청주시는 지난 8일 SK하이닉스가 흥덕구 외북동 청주 테크노폴리스에 짓겠다며 지난 9월 낸 LNG 발전소 건축을 허가했다.

미세먼지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LNG발전소반대주민대책위원회 등 4개 단체 회원 40여명은 지난 12일 청주시청 앞에서 청주시의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건축 허가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집회 뒤 청주시청 주변을 행진하고 한범덕 청주시장 등을 비판하는 물풍선을 날리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행진 이후 청주시 한범덕 시장과 청주시의회에 각각 입장요청서를 전달했다. 시민·환경단체는 한 시장의 불통적인 태도로 지속해서 일관할 경우 한 시장에 대한 낙선운동까지 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종순 미세먼지충북대책위 정책국장은 “청주시는 그동안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에 권한이 없다며 미뤄오더니 서류를 제출한지 40여일 만에 갑작스럽게 허가승인을 했다. 이는 청주시와 SK하이닉스가 뒤에서 합의를 했다는 명백한 증거”라며 “지금이라도 청주시가 허가를 취소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발전소 건설 허가에 대해 취소를 하지 않을 경우 추후 지방 선거에서 한 시장에 대한 낙선 운동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요건에 맞춰 건축허가를 신청했고 발전소 건설 후 상쇄협의회 등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요건이 갖춰진 건축허가를 승인하지 않을 경우 SK하이닉스는 행정소송 등을 제기할 것”이라며 “오염물질 처리 대책은 이후 상쇄협의회 논의를 통해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8일 SK하이닉스가 지난 9월 낸 LNG 발전소 건축을 허가했다. 2023년까지 8천억원을 들여 이곳에 585㎿급 LNG 발전소를 조성할 SK하이닉스는 늘어난 반도체 생산량에 맞춰 전력 수급의 안정성을 확보하겠다며 2019년부터 이 발전소 건립을 추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