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축·메가시티 등 대거 반영 기대
강호축·메가시티 등 대거 반영 기대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10.19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대선 공약에 들어갈 충북 현안은?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로 확정하면서 대선 공약에 반영될 충북 현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지역 정치권과 민주당 등에 따르면 이 지사는 지난 8월 말 충청권 7대 공약과 균형성장·지방분권 공약을 발표했다.

충북 공약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된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는 청주도심 통과 노선으로 확정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원과 충청, 호남을 잇는 ‘강호축’의 핵심인 충북선 고속화 사업은 국비지원 확대, 선형 개량 등을 통해 조기 완성하겠다고 했다. 나아가 통일 이후에는 유라시아 대륙철도로 연결, 대륙 진출의 꿈을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를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으로 만다는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바이오산업의 메카인 오송과 충남·세종을 이 분야의 세계적 클러스터로 조성한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오송에 바이오 의약품생산 전문인력 양성센터 건립도 추진한다.

충북에 ‘K-반도체 벨트’를 완성한다는 공약도 내놓았다.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의 차질 없는 구축, 충북 북부권 에코순환루트 조성, 지속가능한 시멘트 산업 조성, 2027 하계 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원 등도 공약에 포함했다.

이 중 상당수가 충북도가 대선 공약으로 민주당 등 각 정당에 건의한 과제다. 향후 민주당이 대선 공약으로 확정할 충북 공약에 공통된 현안이 대거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도는 지난 9월 12개 지역 현안사업과 7개 제도개선 사항 등 19개 과제, 74개 세부사업을 선정했다.

주요 현안은 강호축 중심 충북 건설,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 사통팔달 연결 철도·도로 교통망 확충, 바이오산업 생태계 육성, 방사광가속기 중심 과학도시 건설 등이다.

강호축 특별법 제정, 지역자원시설세 신설, 전통무예진흥법 전부 개정, 제2차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충북혁신도시 이전 등은 제도 개선에 포함했다.

도는 이 지사가 내놓은 충북 공약과 건의 과제 중 공통된 현안뿐 아니라 다른 사업들도 대선 공약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