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장관, 노근리 사건 피해자 명예회복 등 약속
박범계 장관, 노근리 사건 피해자 명예회복 등 약속
  • 깁갑용·황의택 기자
  • 승인 2021.10.1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옥천·영동 방문…아동학대 대응 민·관 협업 방안도 논의
충북 영동을 방문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노근리 평화공원에서 ‘노근리 사건’ 피해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충북 영동을 방문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노근리 평화공원에서 ‘노근리 사건’ 피해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충청매일 깁갑용·황의택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아동학대 사건 대응 민·관 협력 활성과 ‘노근리 사건’ 유족 간담회 등을 갖고자 충북 옥천과 영동을 방문했다.

박 장관은 지난 15일 충북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을 방문해 보호시설 견학과 아동학대 사건 대응을 위한 민·관 협업체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후 그는 영동 노근리 평화공원을 찾아 ‘노근리 사건’ 피해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최근 국회에서는 ‘노근리 사건희생자 심사 및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전면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했다.

박 장관은 이를 축하하며 “법무연수원 등 법무부 관련 부서는 인권 교육의 장으로 노근리 평화공원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며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피해구제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약속했다.

같은 날 청주지검 영동지청에서 마련된 민·관 간담회에선 “작은 아동학대 사건이라도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중대범죄로 커지는 것을 미연에 막자는 게 이번 회의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드러나지 않은 사건을 발견해 사례화하고 검찰·경찰 전담 공무원이 유기적 네트워크를 만들어 정보를 공유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