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생태계 보호 나선다
KT&G,생태계 보호 나선다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1.10.07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관령에 탄소중립상생숲 조성

 

[충청매일 이기출 기자] KT&G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중립에 기여하기 위해 강원도 대관령에 탄소중립상생숲을 조성한다.

이를 기념해 지난 6일 KT&G숲 1호 현판식을 진행했다.

KT&G숲 1호는 올해 국가숲길 1호로 지정된 대관령숲길 내 선자령 인근에 위치하며 10원부터 1.5ha(약 4천500평) 규모로 조성된다.

숲 조성에 필요한 묘목은 KT&G 임직원들의 참여로 마련된다.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Plogging)에 참여한 뒤 인당 1그루씩 적립하는 방식으로 9월부터 모집을 시작해 1천 그루의 나무가 확보됐다.

플로깅은 KT&G의 친환경 캠페인 ‘필(必)그린’의 2단계 활동으로 전국 각지에서 진행되고 있다.

KT&G는 친환경 경영을 기업의 사회적 책임으로 인식하고 환경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데 KT&G 임직원 봉사단은 이미 2007년부터 15년간 총 2천125건의 환경정화 봉사를 했다.

전국 단위로 매주 2~3회 봉사활동을 펼친 셈으로 KT&G 본사, 영업기관, 제조·원료본부 직원들이 전국 각지의 거리 환경 개선, 해변가 쓰레기 줍기 활동 등으로 자연환경 살리기에 힘쓰고 있다.

KT&G는 2011년부터 거리 환경 개선을 위해 공항, 역 등 교통시설과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흡연시설 설치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설치된 흡연시설은 총 400여 곳으로 흡연시설 설치가 어렵고 꽁초 투기가 잦은 장소에는 담배꽁초 전용 수거함을 지원하고 있다.

KT&G는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전국에 약 100여 개의 담배꽁초 전용 수거함을 설치한 바 있다.

해양 생태계 보호 활동도 연중 활발히 진행 중이다. 부산·경남지역에서 해변 쓰레기 수거활동과 수중 정화활동을 총 13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KT&G 상상마당을 통해 업사이클링 전시회도 지속적으로 열어 환경보호의 메시지 전달에도 힘쓰고 있다.

KT&G 관계자는 “이번 대관령 숲 조성과 플로깅 등 환경 캠페인과 해양 정화활동 등을 통해 친환경 ESG 경영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온난화 방지와 생태계 보호, 환경문제 해결 등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앞장서 환경적 지속가능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