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학대피해아동 남아쉼터 위수탁 체결…11월 개소 만전
서산시, 학대피해아동 남아쉼터 위수탁 체결…11월 개소 만전
  • 한노수 기자
  • 승인 2021.09.1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한노수 기자] 서산시가 15일 시청 상황실에서 서산본향복지재단과 ‘서산시 학대피해아동 남아쉼터’ 운영 위?수탁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맹정호 서산시장, 김응준 복지문화국장, 이재철 서산본향복지재단 대표이사, 고미숙 센터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쉼터는 학대피해아동에게 보호·치료, 양육서비스 등을 제공해 심신 회복과 가정 복귀를 지원하는 시설로 11월 중 개소할 계획이다.

정원 7명의 남아 전용시설이며, 내부에 △아동방 △직원방 △심리치료실 등이 들어서게 된다.

협약을 통해 쉼터의 관리 및 운영, 수탁 사무의 처리, 프로그램 운영 및 안전관리 등을 위탁하기로 했다.

협약기간은 5년으로, 오는 10월부터 2026년 9월까지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학대피해아동 남아쉼터 개소를 위한 가장 중요한 절차를 마쳤다”며 “아이들이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서산시 조성을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10월 학대피해아동 여아쉼터를 개소?운영 중이며, 남아쉼터 개소로 학대피해아동의 보호사각지대가 최소화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