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작년 집중호우 피해 산림복구 ‘막바지’
충북도, 작년 집중호우 피해 산림복구 ‘막바지’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7.27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457곳 이달 중 완료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는 지난해 집중호우로 산사태 등이 발생한 산림 피해지에 대한 복구작업을 이달 중 완료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작년 7월 28일부터 8월 11일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도내 457곳에서 산림 피해가 났다.

도는 831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복구 사업을 추진했고, 막바지 잔여공정에 대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집중호우와 태풍 등으로 일어난 산사태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현재 피해가 발생한 457곳 중 440곳의 복구 작업을 마무리했다. 나머지 17곳은 이달 말 완료할 예정이다.

도는 여름철 국지성 집중호우에 대비해 산사태 취약지역 1천780곳과 임도 1천265㎞에 대한 점검을 마쳤다. 취약지역 표지판 215개도 설치했다.

올해 153억원이 투입된 사방 사업도 장마철 이전에 끝냈다. 산림재해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사방댐 28곳, 계류보전 20㎞, 산지사방 2곳이다.

도 관계자는 “산사태로 인한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복구 작업을 적기 추진해 큰 재해를 예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