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상의 “최저임금 5% 인상으로 중기 경영난 가중”
대전상의 “최저임금 5% 인상으로 중기 경영난 가중”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1.07.14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 축소·양질 일자리 감소 우려

[충청매일 이기출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 5% 인상에 대해 대전상공회의소는 올해 물가 상승률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경영난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대전상의는 국내 코로나19 백신보급과 접종률이 현저히 낮은 상황에서 변종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고 내수회복 기대감마저 한풀 꺾여 최저임금의 과도한 인상폭은 기업들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중소기업 종사자수는 전체 근로자 대비 83%를 차지할 정도로 그 비중이 크기 때문에 최저임금 5% 인상은 고용시장에서도 채용규모 축소와 최단시간근로자 양산, 청년일자리 및 양질의 일자리 감소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정태희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폭을 감안해 내년도 경제 전반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일자리안정자금 확대 등 후속 조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