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대규모 투자 유치
충남도 대규모 투자 유치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1.06.23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시·군 21개사 5676억원 협약
공장 신설·이전…경제 활성화 기대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도가 도내 6개 시군에 21개 기업을 유치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밑불을 지폈다.

양승조 지사는 23일 도청에서 박상돈 천안시장 등 6개 시군 단체장, 양성호 비엠씨 대표이사를 비롯한 21개 기업 대표와 합동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하는 21개 기업은 도내 6개시군 산업단지 48만5천142㎡의 부지에 총 5천676억원을 투자한다.

이들 기업 중 13개사는 신·증설하고, 7개사는 이전, 1개사는 국내 복귀하며 신규 고용 인원은 총 1천421명이다.

천안에는 전기차 구동모터 부품 업체 비엠씨가 입장면 개별입지 6만9천151㎡에 1천297억원을, 반경화 젤네일 스티커 생산업체 글루가가 천안테크노파크일반산단 3만9천669㎡에 545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하고, 식음료품 업체 건영비앤에프는 44억원을 투자해 직산농공단지에 공장을 새로 짓는다. 제5일반산단에는 동물용 사료 업체 오에스피와 탁주 생산업체 지평주조가 각각 245억원, 200억원을 들여 공장을 새로 짓고 씨엠디엘은 200억원을 투자해 증설한다.

화장품 업체 유알지는 서울에서, 2차전지 및 수소전지 부품 업체 지아이텍은 아산에서 천안 북부BIT산단으로 각각 공장을 이전한다.

공주에는 위조 방지용 보안안료 업체 나노씨엠에스가 탄천일반산단 8천263㎡에 96억원을 투입해 공장을 신설하고, 당진에는 희소 금속 추출 업체 한내포티가 석문국가산단 1만6천999㎡에 110억원을 들여 공장을 증설한다.

아산에는 디스플레이·반도체 분야 기업 힘스가 음봉일반산단 1만718㎡에 100억원을, 이차전지 제조용 자동화장비 업체 피토가 아산스마트밸리일반산단 4천950㎡에 85억원을, 필름 생산 장비 업체 성우엔지니어링이 둔포면 개별입지 4천958㎡에 40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증설한다.

또 1차 금속제품 제조업체 엠에스철강이 경기 시흥에서 둔포면 개별입지로, 감광재료 제조업체 케맥스가 평택에서 아산스마트밸리일반산단으로, 엘림이 천안에서 음봉면 개별입지로 공장을 이전한다.

서천에는 종천2농공단지에 마스크 생산업체 세가온과 지원테크가 각각 95억원, 100억원을 투입해 공장을 신설, 이전한다.

홍성에는 단열재 생산업체 벽산이 홍성일반산단 10만7천163㎡에 860억원을 투입, 공장을 증설한다.

보안 모듈, 영상재생장치 업체 댐코씨에스아이가 경기 부천에서, 연마기계 및 반도체 제조용 기계 생산업체 디씨엠이 중국 청도에서 내포도시첨단산단으로 각각 이전, 국내 복귀한다.

댐코씨에스아이는 4천83㎡ 부지에 25억원을, 디씨엠은 2만 5천772㎡에 104억원을 투자한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는 4천484억원의 생산 효과와 1천191억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