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7월말·18~49세 8월부터 백신 맞는다
50대 7월말·18~49세 8월부터 백신 맞는다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06.17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예방접종 시행계획 발표
55~59세→50~54세 순으로 예약
18~49세는 구분없이 예약 가능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11월 집단면역을 목표로 한 7~9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상반기 미접종자와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교직원에 이어 일반 국민 접종은 7월 26일 50대부터 우선 접종한다.

18~49세는 별도 나이대 구분 없이 선착순 사전 예약으로 오는 8월 접종한다. 이때 원하는 백신별 접종 기관을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방역 당국은 지역별 특성을 고려해 지자체·사업체별 자율·자체 접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9월까지 3600만명 1차 접종

1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 공개한 ‘예방접종 3분기 시행계획’에 따르면 9월 말까지 전 국민 70% 이상인 3천600만명 1차 접종을 목표로 15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접종 대상과 일정을 정했다.

우선 60~74세 사전예약자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 부족 등의 이유로 이달 19일까지 접종을 하지 못한 대상자 약 10만명이 7월 초까지 최우선적으로 접종받는다. 20만명까지 신청을 받아 6월에 접종하지 못한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등 7만여명도 이달 28일 0시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 사전예약을 받아 7월5일부터 17일까지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실시한다.

입시를 앞둔 고등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교직원 64만명은 접종 동의자에 한해 7월 19일부터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으로 접종을 한다. ‘N수생’ 등 고3 외에 수험생 약 16만명은 7월 중 대상자 명단을 확보·등록하고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8월 중 접종을 실시한다.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 교직원 및 돌봄 인력 110만명 등에 대한 접종도 7월 19일부터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활용해 진행한다. 6월에 실시하기로 했던 어린이집·유치원 교직원,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등에 대한 접종도 사전예약을 거쳐 함께 진행한다.

●55~59세부터 7월 26일 접종 시작

특정 대상이 아닌 60세 미만 일반 국민 대상 예방접종은 연령별 위중증 비율 등 위험성을 고려해 50대에 대해 온라인 사전예약을 거쳐 7월 26일 접종을 시작한다.

연령별 위중증 비율은 70대 27.7%, 60대 39.6%, 50대 13.2%, 40대 5.7%, 30대 3.8%, 20대 0% 등이다. 60세 이상은 현재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추진단은 백신 도입 물량과 시기 등을 고려해 1~2주 간격으로 사전예약을 실시한다. 우선 55~59세부터 시작해 50~54세 순으로 순차적으로 예약을 받을 계획이다.

추진단이 파악한 50대 접종대상자는 약 857만명이다. 55~59세 407만9천명, 50~54세 449만1천명이다.  18~49세 등 40대 이하 연령층은 별도 연령 구분 없이 오는 8월 희망하는 사람부터 사전예약 순서에 따라 접종을 한다.

추진단은 “40대 이하는 연령별 위험도 차이가 크지 않아 연령보다는 접종 희망여부 및 필요성 등이 우선순위를 결정하는데 중요한 요인이 된다고 판단한다”라고 밝혔다.

50대와 마찬가지로 18~49세 역시 백신 도입 물량과 시기 등을 고려해 1~2주 간격으로 사전예약을 한다. 이 연령대는 약 2천200만명으로 추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