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자치경찰제 조례안 갈등 봉합
충북 자치경찰제 조례안 갈등 봉합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1.05.13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지사 재의 요구 철회
논란 조항 합리적 대안 찾기로
임용환 청장 “대승적 결단 감사”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가 자치경찰 조례안 재심사를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 개회를 하루 앞두고 재의(再議) 요구를 철회했다.

충북도의회가 조례 제정을 놓고 도와 갈등하는 모습으로 비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 철회를 요청하자 이를 수용한 것이다.

이 지사는 “지난 3일자로 도의회에 재의를 요구한 ‘충북도 자치경찰사무와 자치경찰위원회의 조직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안’에 대해 도의회의 재의 철회 요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어 “철회 요구는 자치경찰의 원활한 출발을 위해 의원들의 중지를 모은 무거운 결정으로 이해한다”며 “논란이 확산하는 것은 자치경찰의 조기 정착과 도민 화합을 위해 더는 바람직하지 않아 수용했다”고 철회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도의회가 현재 논란이 되는 조례안 제16조(후생복지 조항)를 이른 시일 내에 합리적인 대안을 찾기로 하는 등 현명한 결단을 내렸다”며 “자치경찰 조례와 관련해 단지 지방자치를 지키겠다는 순수한 의도가 소모적 논란으로 비화되는 데 대해 도의회와 경찰, 도민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7월 1일 시행되는 자치경찰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충북경찰청과 함께 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진정한 자치경찰제가 정착될 수 있도록 도의회와 충북경찰청과 근본적인 제도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충북도의회는 이 지사에게 재의 철회를 요청했다.

자치경찰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도와 갈등을 빚는 모습으로 비춰지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철회 요구는 도의원 32명 모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의회는 문제가 되고 있는 자치경찰 조례 제16조 등의 사안들은 상호 협의해 합리적 대안을 찾기로 했다. 정부 관련 기관과 국회에도 다각적인 건의를 통해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허창원 도의회 대변인은 “도와 도의회, 충북경찰 모두가 도민의 생활밀착형 치안과 안전을 위해 진정한 자치경찰제 시행에 상호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임용환 충북경찰청장도 이 지사에게 “대승적으로 결심해 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치경찰이 오직 도민을 위한 제도로 안착될 수 있게 경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도와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