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계, 방역수칙 철저히 준수해달라”
“종교계, 방역수칙 철저히 준수해달라”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5.13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호소문 발표…시설 내 숙식·합숙 자제 등 협조 요청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계에 협조를 요청하고 나섰다.

종교시설을 통한 대규모 확산은 없지만 소규모 모임, 식사 등을 통한 산발적 감염이 끊이지 않는 데 따른 조처다.

도는 13일 도민 호소문을 통해 “도내 모든 종교시설에서는 방역관리자 지정, 종사자와 이용자 출입관리, 증상유무 확인, 방역물품 확보 비치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730명이다. 이 중 종교시설 관련자는 240명으로 8.8%를 차지한다.

도는 “한순간의 방심이 4차 대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사적 모임, 회의 등은 가급적 자제하고, 종교시설 내 숙식, 합숙은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다고 판단되거나 의료기관에서 진단 검사를 권유받은 경우 즉시 가까운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도가 추진하는 방역수칙 준수와 자율적 점검 등 코로나19 감염 제로화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도는 “오는 19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평소보다 많은 불교 신자가 각 사찰을 찾을 것으로 예상돼 더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가 요구된다”며 “도내에서 불교 관련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더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종교계를 포함해 도민들에게 일상의 자유가 하루라도 빨리 찾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며 “코로나19 확산 저지와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