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2050 탄소중립 선언…2030년까지 17조원 투입
충북 2050 탄소중립 선언…2030년까지 17조원 투입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04.15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가 15일 지속 가능한 녹색사회 실현을 위해 ‘2050년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충북도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3대 전략과 10대 핵심과제가 담긴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을 통해 2017년 기준 탄소 배출량이 2천291만2천t인데 그 이상을 감축해 2050년에는 온실가스 순배출량 제로시대를 열겠다는 것이다.

10대 핵심과제는 △고탄소 제조업 생산공정 개선 △신·재생 에너지 보급 확대 △농축산업 스마트화 전환 △그린뉴딜 신산업 조기 추진 △그린산업 유망 벤처·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미래차 인프라 구축 △자연친화 탄소흡수원 확대 등이다.

분야별 온실가스 감축 목표도 정했다. 산업 1천689만1천t, 에너지 175만1천t, 수송 451만7천t, 폐기물·농업 15만8천t이다. 또 2050년까지 3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414만8천t을 흡수할 계획이다. 도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2030년까지 우선 17조2천941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