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운진 노무사의 인사·노무 칼럼]내년 7월부터 전 사업장에 적용되는 주52시간제와 관련하여
[오운진 노무사의 인사·노무 칼럼]내년 7월부터 전 사업장에 적용되는 주52시간제와 관련하여
  • 충청매일
  • 승인 2020.12.0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법인 로율 공동대표]내년 7월 1일부터 50인 미만 사업장에도 주52시간제 근로가 전면 적용됩니다. 올해의 경우 상시근로자수 50인 이상 299인 미만 사업장까지 주52시간제가 적용됐지만 연초 일본의 수출규제 그리고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에 극심한 피해를 입으면서 고용노동부는 법적용은 유지하되 계도기간을 두어 단속을 자제하고, 법 적용을 위해 장려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최근 많은 언론에서는 중소기업 10곳 중 4곳 이상이 주 52시간제를 도입하기 어렵다고 보도한 바 있고,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전국 중소기업 500곳을 조사한 결과 39%가 아직 주 52시간제 도입 준비를 하지 못했다고 응답했습니다. 특히 주 52시간 초과 근로 업체 218곳 중에서는 83.9%가 준비하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1. 실제 주52시간제를 적용하기 어려운 이유

실제 기업 관계자의 인터뷰를 통해 중소기업이 주52시간제를 적용하기 어려운 이유를 살펴보면 ①원청 발주량에 따른 생산량을 자체적으로 조율하기 어렵고 ②원청 납기 준수에 따라 52시간을 초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며 ③발주량의 월별 변화에 따라 인력 수요 예측의 어려운 상황이 존재하고,(인원 충원을 하더라도 원청의 발주량이 줄어들 경우 잉여 인력 발생) ④청주 외곽 군 단위 지역의 경우 근로자 충원의 어렵고, ⑤근로자들의 소득 감소로 인해 퇴사를 하기 때문에 오히려 인력 수급이 더 악화된다는 이유이었습니다.

2. 주52시간제에 대한 개선의 목소리

실제로 50인 이하 중소기업의 경우 ①주52시간제를 준수할 수 있도록 계도기간 연장해야한다는 입장이 다수이었습니다. ②또한 탄력적 근로시간제 주 연장근로한도 및 소정근로 한도 증가 입법안 필요하고, ③교대제 개편에 따른 인력 증원 지원비 지원제도를 더욱 확보해야하며, ④업종별 근로시간 한도를 다르게 설정하는 입법안이 나왔으면 한다는 의견이 다수이었습니다.

3. 주52시간제 계도기간 내년까지 연장이 가능할까?

고용노동부가 어떤 판단을 내릴지에 대해선 아직 명확하게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생산량의 증가가 필수적이어 보인다는 점과 많은 기업들이 주52시간제 도입을 준비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계도기간을 충분히 더 부여할 필요성이 존재한다고 봅니다. 또한 기업의 목소리를 반영해  세부 입법안을 통해 일률적 법적용이 아닌 부분적 적용을 통해 근로시간을 점진적으로 줄여나가는 것이 고용 창출과 유지 측면에서 바람직하다고 판단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