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쇼 무너진 LA 다저스, WS 1차전 패배
커쇼 무너진 LA 다저스, WS 1차전 패배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8.10.24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거워진 류현진 어깨…오늘 선발 등판

 

보스턴 레드삭스가 LA 다저스를 꺾고 5년 만의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정상을 향한 힘찬 출발을 알렸다.

보스턴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WS 1차전에서 다저스를 8대 4로 제압했다.

무려 102년 만에 성사된 대결이다. 다저스와 보스턴이 WS에서 격돌한 것은 1916년이 마지막이다.

당시엔 보스턴이 다저스의 전신인 브루클린 로빈스를 4승 1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양 팀의 선발 투수가 부진한 가운데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인 보스턴이 결국 웃었다.

이날 경기에서는 리그 최고의 좌완으로 불리는 투수가 맞대결을 펼쳤다.

보스턴은 크리스 세일을, 다저스는 클레이튼 커쇼를 마운드에 올렸다.

그러나 명성에 걸맞지 않은 활약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가을야구 무대에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이는 커쇼는 이날도 4이닝 7피안타 5탈삼진 5실점으로 부진했다.

세일 역시 4이닝 5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인상적이지 못했다.

커쇼를 내고도 쓰라린 패배를 떠안은 다저스는 2차전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을 앞세워 반전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팀이 패한 상황에서의 등판이라 어깨가 더욱 무거워졌다.

보스턴의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친 선수로 좌완 데이비드 프라이스를 마운드에 올린다.

다저스와 보스턴의 2차전은 25일 오전 9시9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