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남북화해 분위기 발빠른 대응
충북도, 남북화해 분위기 발빠른 대응
  • 박근주 기자
  • 승인 2018.04.24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앞두고
22개 대북사업 추진 방안 논의

오는 27일 열리는 남북정상 회담 개최를 계기로 한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이 기대되면서 향후 충북도와 도내 시·군이 참여 가능한 사업을 내놔 관심이다.

24일 충북도는 충북도청에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열고 3개 분야 22개 대북 사업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충북 지역 지자체가 추진하거나 추진할 대북사업은 사회문화교류, 개발협력, 인도적 지원 등 세 가지 분야다.

사회문화교류 분야에서는 2018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와 2019년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에 북한 선수단 초청을 추진키로 했으며 충주 국제조정경기장을 활용한 스포츠 교류 방안도 모색할 방침이다.

문화예술 공연 교류와 대한불교 천태종 구인사가 추진했던 개성 영통사 복원사업을 계기로 한 성지순례 등 종교 교류 사업을 종교계와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청주시는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에서 개성 만월대 발굴유적 특별전을 열기로 했으며 북한 소장 고문헌 조사와 DB구축 사업도 추진할 방침이다.

개발협력사업 분야에서는 2005년 조성한 금강산 제천사과농장을 기반으로 과수 생산·유통시설 현대화 등 농업분야 협력사업을 적극 발굴하는 한편 옥천묘목 보내기 등 산림, 축산 분야 사업 추진을 모색하기로 했다. 특히, 남북 경제협력에 대비해 청주공항을 북한 관문으로 지정하고 남북 연계 공동 관광상품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의약품 지원, 결핵 퇴치, 어린이 기생충 구제, 여성·청소년 면 생리대 지원 등 인도적 지원 사업도 남북교류사업 추진 목록에 올랐다.

이어 열린 통일부 산하 남북교류협력지원회 주최 ‘충북도민과 함께하는 남북교류협력 전망 세미나’에서 김훈일 천주교 청주교구 민족화해위원장(세례자 요한 신부)은 ‘충북도의 남북교류협력 추진 사례와 향후 비전’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원칙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지방자치단체의 남북교류 협력에는 목표와 원칙이 뚜렷하게 재정립돼야 하고, 지방자치단체간 남북교류협의체를 구성한 뒤 지방자치단체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주도적 위상 강화와 함께 중앙정부와의 역할 분리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지방자치단체 남북교류협력의 법제적 토대가 구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시종 지사는 인사말에서 “지난 10년 동안 경색했던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전환하는 지금이 평화의 골든타임”이라면서 “남북교류협력사업은 우리 민족을 하나로 묶는 통일의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