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남북 평화무드에 ‘반색’
충북도, 남북 평화무드에 ‘반색’
  • 박근주 기자
  • 승인 2018.04.22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호축 연결 핵심사업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탄력 기대

21일 북한이 노동당 전원회의를 통해 핵실험 중단과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중지, 핵실험장 폐쇄 등을 발표하면서 한반도에 평화 무드가 기대되는 가운데 충북이 추진하는 강호축 연결의 핵심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힘을 받을 전망이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세종시 조치원읍에서 충북 제천시 봉양읍 간 106㎞를 현행 시속 120㎞를 240㎞로 개선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통령 선거전에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를 공약으로 내걸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충북선 철도 고속화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앞으로 이 철도가 시베리아 횡단철도(TSR) 중국횡단철도(TCR)와 연계되면 동아시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물류의 대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충북도가 지난 해 정부예산에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예산 반영을 요청했으나 무산됐다.

충북도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을 그동안 전체 구간 예산 전체 반영에서 2단계로 나눠 진행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1단계는 7천102억원을 들어 청주공항~충주 구간(52.7㎞)을 시속 230㎞로 높이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여기에 제천 봉양선(2.8㎞)을 직접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이어 2단계로 8천880억원을 투입해 충주~제천(32.0㎞)을 연결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오송연결선(호남고속철도~충북선)을 6.8㎞로 직접 연결하고 이 기간에 맞춰 중앙선~원강선 1.7㎞를 붙인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충북선 철도 고속화 필요성으로는 경부축 고속철도망은 이미 완성돼 전체 고속철 이용객의 70%가 몰려있어 발전 가능성이 적지만 강호선 고속철도망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경부축 중심이 국토 균형발전에 한계가 드러나고 있는 만큼 국가균형발전을 통한 대한민국의 제2 도약 필요성이 있다는 것이다.

충북선 고속화가 이뤄질 경우 강원과 호남 주민간의 교통절벽이 해소되고, 국가 전반의 소통 협력 기반이 완성돼 충북과 세종시의 동반 발전도 이룩할 수 있다.

여기에 올해 성황을 이뤘던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체육시설에 대한 호남권 주민들의 접근성 향상의 측면도 거론됐다.

그러나 북한의 핵무력 포기 이후 남북 해빙무드가 가속화 되면서 새로운 필요성이 증가된 것이다. 경제성 측면에서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를 통해 중국이나 러시아를 통해 운송된다면 물류에서 수출 경쟁력은 크게 높아질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2017년도 대 EU 수출액은 모두 540억달러이다.

이들 물량이 부산항이나 인천항, 평택항 등의 해양 운송과 항공화물로 운송되고 있지만 해양 물동량과 철도 운송에서 크게 차이가 난다. 평균 1주일에서 15일을 줄일 수 있고, 항공운송과는 운송비 측면에서 거의 절대적 우위를 점한다.

오송이 경부선과 호남선을 통해 올라오는 수출 물량 물류의 핵심 통과 거점이 될 수 있다. 굳이 통일시대가 아니더라도 남북 합의에 의한 철도 연결만으로도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국가 X축 국가 철도망 완성의 핵심이자 시발점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를 위해 오는 27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어떤 포석을 놓을지 충청권의 또다른 관심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