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 종이책 보다 전자책 많이 본다
대학생들, 종이책 보다 전자책 많이 본다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8.02.05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도서 대출 평균 6.5권 …전자자료 이용은 4년새 1.8배 ↑

대학생들이 도서관에서 대출하는 책 수가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평균 8.7권에서 지난해 평균 6.5권의 책을 빌린 것으로 조사됐다.

5일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발표한 ‘2017년 대학도서관 통계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대학 도서관 423곳에서 재학생 1명당 평균 6.5권의 책을 빌렸다.

재학생 1명당 대학 도서관에서 빌리는 책 수는 2013년 8.7권, 2014년 7.8권, 2015년 7.4권, 2016년 7.2권, 2017년 6.5권으로 해마다 줄고 있다.

지난해 4년제 대학 도서관의 1명당 평균 대출 수는 7.5권, 전문대 도서관의 대출 수는 2.3권으로 나타났다.

1인당 대출 책 수가 많은 대학은 서울대 24.9권, 성균관대 20.9권, 연세대 20권, 이화여대 18.5권, 고려대 15.9권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자자료 이용은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도서관의 전자자료 이용현황을 보여주는 ‘재학생 1인당 상용 데이터베이스(DB) 이용 건수’는 2013년 94.5건에서 2017년 261.7건으로 177% 증가했다. 이는 대학도서관 이용자들의 선호도가 전자저널, 웹 데이터베이스(web database), 전자책(e-Book)등의 전자자료로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대학도서관의 ‘재학생 1인당 소장 도서수’는 매년 증가해 2017년 64권으로 2013년 대비 10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장도서의 대학별 현황을 보면, 서울대 502만8천권, 경북대 336만7천권, 고려대 335만8천권, 연세대 325만7천권 순이며, 재학생 2만명 이상 대학 중 재학생 1인당 소장도서는 서울대 176권, 경북대 111권, 고려대 90권, 홍익대 85권 순으로 나타났다.

박성수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대학도서관이 최근 학생들의 자료이용 추세를 반영해 도서 및 전자자료 구입 등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교육부에서도 전자저널 예산 추가 확보 등을 통해 대학도서관이 대학의 교육 및 연구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