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세 때문이라지만”…스타들, 가족사로 ‘곤혹’
“유명세 때문이라지만”…스타들, 가족사로 ‘곤혹’
  • 충청매일 제휴/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15.07.23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이복동생 존재 드러나
외식사업가, 아버지로 입방아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사는 연예인들은 본인 관리도 중요하지만, 주변인들 때문에 구설에 오르기도 한다. 지난 22일 인터넷은 두 톱스타의 ‘난데없는’ 가족사에 관심이 쏠렸다.

‘별에서 온 그대’로 중국 대륙도 주목하는 한류스타 김수현(사진)과 요즘 방송만 틀면 나오는 외식사업가 A씨다.

‘별에서 온 그대’ 이후 선보인 ‘프로듀사’까지 ‘대박’이 나면서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고공행진을 하는 김수현은 난데없이 ‘이복동생’의 존재가 드러나 홍역을 치렀다.

그의 이복동생이라는 신인 여가수 김주나가 현재 방송 중인 SBS TV 월화드라마 ‘상류사회’의 삽입곡을 하나 부른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김수현에게 이복 동생이 있다는 사실, 둘이 왕래가 없다는 김수현 소속사의 발언 등이 모두 화제를 모았다. 잘잘못을 따질 일도 아니고, 김수현이 무슨 입장을 밝힐 일도 아니지만 온종일 누리꾼들은 김수현의 가족사에 호기심 어린 시선을 보냈다.

A씨는 아버지 때문에 입방아에 오르내렸다.

충남도교육감을 지낸 그의 부친이 골프장에서 알게 된 캐디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피소됐다. 그의 부친은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인터넷은 순식간에 달아올랐다.

시시비비가 가려진 것도 아니고 A씨 본인이 연루된 일도 아니지만, 인터넷에서는 이 스캔들이 확대 재생산됐고 A씨의 방송 활동에 빨간 불이 켜진 것 아니냐는 일부 인터넷지의 보도까지 나왔다.

A씨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의 제작진에는 문의가 이어졌지만 제작진은 딱히 할 말이 없는 상황이라 곤혹스러워했다.

연예인들이 가족 일로 홍역을 치르는 일은 심심치 않게 나온다. 지난해에는 깨끗하고 청순한 이미지로 정상의 인기를 누리는 여배우 B씨가 남동생 때문에 도마 위에 올랐다. 군대에서 발생한 한 가혹 행위 사건에 그의 남동생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