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부부, 설 명절 인사 "새로운 도약에 모든 역량 모을 것"
尹 부부, 설 명절 인사 "새로운 도약에 모든 역량 모을 것"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3.01.2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여사 "소외된 이웃 따뜻하게 보듬는 명절 되길"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계묘년 설 명절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설 명절을 앞둔 국민들에게 "새로운 도약에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다짐했다.

대통령실은 21일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대국민 설 명절 인사 영상을 공개했다.

윤 대통령은 옅은 회색 두루마기를, 김 여사는 흰색 저고리에 짙은 녹색 치마 한복을 입고 국민들에게 설 명절 메시지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와 다보스 순방은 국민과 기업인들이 세계 무대에서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모든 일정을 경제에 초점을 맞췄다"며 "나라 안팎으로 녹록지 않지만, 정부와 민간이 하나 되어 새로운 도약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새해에는 보다 더 따뜻하고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명절 연휴에도 땀과 열정으로 소임을 다하고 있는 분들이 계신다"며 "근로자 여러분, 국군 장병 여러분, 경찰관과 소방관 여러분의 노고와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소중한 분들과 함께 새해 희망을 나누는 설 명절이 되길 바라며, 올해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는 "우리 사회의 곳곳을 밝혀주는 모든 분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소외된 이웃들을 더 따뜻하게 보듬어 나갈 수 있는 명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