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경기전망 두달 연속 하락세
중소기업 경기전망 두달 연속 하락세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2.11.29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81.7로 전월 대비 0.6p↓…고물가·글로벌 경기 부진 등 영향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충북지역을 포함한 전국 중소기업들이 올 12월 경기전망도 나빠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두 달 연속 경기전망지수가 하락하며 금리상승과 고물가·글로벌 경기 부진 등이 경기 불안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9일 발표한 최근 충북도를 포함한 전국 3천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2022년 12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 결과를 보면 12월 중 업황전망 경기지수(SBHI2)는 81.7로 전월 대비 0.6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9월(83.2)부터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한 이후 2개월 연속 하락 흐름을 보인 것으로, 하락 폭(-0.6포인트)은 전월(-2.8포인트)보다 소폭 줄어들었다. 최근 금리 인상 기조와 고물가, 글로벌 경기 부진 등 불안 요인이 가중되면서 중소기업 체감경기 약화가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12월 중 제조업 경기전망은 82.5로 전월 대비 0.9포인트 하락했고, 비제조업도 81.3으로 전월 대비 0.5포인트 떨어졌다.

건설업(78.6)과 서비스업(81.8)은 각각 0.7포인트, 0.5포인트 하락했다.

제조업 22개 업종 중 금속가공제품(10.8포인트↑), 가구(5.7포인트↑), 의복, 의복 액세서리 및 모피제품(4.6포인트↑) 등 7개 업종에서 전월 대비 상승했지만, 기타 기계 및 장비(7.8포인트↓), 종이 및 종이제품(7.7포인트↓),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6.7포인트↓) 등 15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은 건설업은 0.7포인트, 서비스업은 0.5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비스업 10개 업종 중 교육서비스업(11.4포인트↑), 숙박 및 음식점업(5.9포인트↑)을 중심으로 4개 업종에서 상승했지만, 부동산업 및 임대업(6.2포인트↓),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4.7포인트↓) 등 6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한편, 올 11월 중소기업의 주요 애로 요인으로는 내수부진(57.7%) 비중이 가장 높았고, 원자재 가격상승(48.3%), 인건비 상승(45.4%), 업체 간 과당경쟁(36.5%), 고금리(28.0%)가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