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브로커 뇌물 1500만원 받은 진천군 전 공무원 파면 정당
산단브로커 뇌물 1500만원 받은 진천군 전 공무원 파면 정당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11.24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산업단지 조성 과정에서 편의 제공 대가로 브로커로부터 1천500만원을 받아 파면된 공무원이 행정소송을 냈으나 패소했다.

청주지법 행정1부(김성수 부장판사)는 진천군 전 공무원 A(55)씨가 진천군수를 상대로 낸 ‘파면·징계부가금 부과 처분 취소’ 행정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산단 브로커 B(65)씨에게 각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6차례에 걸쳐 1천459만원을 받아 챙겼다.

호텔 객실료를 대납시키거나 산단 감리업자에게 100만원을 받기도 했다.

그는 형사 재판에서 징역 1년8개월과 벌금 3천만원을 선고받았다.

진천군은 A씨를 파면하고 1천836만원의 징계부가금을 부과했다.

재판부는 “형사재판의 유죄 판결은 유력 증거자료가 된다”며 “공무원 청렴의무를 어긴 원고에 대한 징계처분은 비합리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