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圖·始·樂(도시락)-아무튼, 술]읽으며 어깨춤을 추게 하는 술책
[圖·始·樂(도시락)-아무튼, 술]읽으며 어깨춤을 추게 하는 술책
  • 충청매일
  • 승인 2022.10.30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승희 오창호수도서관 사서

학창시절 야자, 집, 학원을 쳇바퀴 돌며 생활한 나에게 대학교에서 접한 당구도, 노래방도 즐길 거리가 되지 못했고 친구들과 마시는 술만이 유일한 유희였다. 공강 시간에는 강의가 없는 친구들을 불러 모으고 돈 없다며 도주하는 녀석까지 사주겠다며 끌어들여 대낮의 술자리를 가진 기억 중간이 잘려나간 필름중 하나이다. 마시고 토하는 대학생활은 다 똑같지 않은가?

 직장 생활시작하며 피곤함, 스트레스 등을 핑계로 마시던 술이 점점 더 잦아지고 있을 때, 서른 살을 넘겨 슬슬 건강을 챙기기 위해 술을 줄여야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그러지 못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30대 배불뚝이 아저씨가 다 똑같을 것이다. 아마도..

나만이 아니라 다 그럴 것이라 안도하며 오늘도 불금을 달리고 있을 ‘술덕후’이거나 애주가인 사람들이 읽으며 공감해 볼 수 있는 책을 추천해본다.

김혼비 작가의 『아무튼, 술』은 마이너하고 비주류라는 말을 듣고 주(酒)류 작가가 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선택한 주제의 책이다. 작가에게 수능 백일주에서 시작해 20년의 세월 동안 가장 꾸준하고 성실하고 열정적으로 사랑해온 술은 더 이상 작가를 비주류라고 한숨 공격을 할 수 없게 하는 가장 메이저한 주제인 것처럼 보인다.

겉표지에서 소주와 맥주를 거의 1대1의 비율로 말고 있는 모습도 굉장히 인상적이만 “오늘의 술을 피하기 위해서 우리는 늘 어제 마신 사람이 되어야 한다.”라는 부제는 궁금증을 자아냈다. 어제 술을 마셨다고 해서 오늘의 술자리를 마다한 내가 아니지만 술을 줄이고 싶은 마음이 한 편에 자리 잡고 있어 뭔가 작가의 비결이 있나 하는 것이 그 것이었다. 작가의 비결을 찾기 위해 장 두 장 책장을 넘길 때마다 미소가 번지고 책을 절반정도 읽었을 때 박장대소를 터져 나왔다. “오늘 술을 피하기 위해서 우리는 늘 어제 마신 사람이 되어야 한다. 그래서 나는 내일을 위해 오늘도 마신다” 어떤 절주의 비결이 있는 것이 아니라 결국 매일 마신다는 말이었다.

음주운전, 취객난동, 알코올중독 등 술에 얽힌 부정적인 사건사고로 인해 술에 관한 책을 추천하며 술을 좋아한다고 말하는 것이 조심스러운 것은 사실이지만 또한 한편으로는 강식당, 신서유기, 인생술집 등 케이블 채널과 유튜브에서 당당하게 방영되는 ‘술방’의 인기를 보면 주(酒)류문화로서 ‘술책’을 소개한들 어떠한가?

일견 음주나 회식의 강요, 성차별, 폭음 등 문제점 또한 많은 대한민국의 음주문화를 긍정적인 면만 부각하여 세계에 홍보할 자랑스러운 K-문화처럼 보일지 모르는 일부 방송들에 비하면 ‘허심탄회주의’를 강요하는 술자리를 질색한다는 작가는 술과 술버릇에 나름 단호한 편이다.

그런 작가의 주사(酒辭)와 함께 술에 담긴 기억을 거슬러 올라 추억해보며 나도 술 마시러 나가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