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전투비행장 피해 주민 대책 마련해야”
“군 전투비행장 피해 주민 대책 마련해야”
  • 박근주 기자
  • 승인 2022.09.29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종오 충북도의원, 본회의서 5분 자유발언 통해 주장

[충청매일 박근주 기자] 군 전투비행장 주변 피해 주민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충북도의회 변종오(사진) 의원(청주11)은 지난 28일 열린 제403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군 전투비행장 인근 피해 주민을 위한 도 차원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변 의원은 “도내 제17전투비행단·공군사관학교·제19전투비행단으로부터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인근 지역주민들의 희생에 대한 정당한 보상과 적극적인 지원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 의원은 “장기간 전투기 소음에 노출된 주민들은 청력 손실, 심혈관 문제와 같은 신체적 질환과, 불안, 스트레스 등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며 “이제부터라도 국가와 지방정부, 특히 충북도에서 피해 주민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군전투기 소음대책구역 1종부터 고도제한 등 개발제한으로 발전이 저해된 지역에 문화시설과 체육시설을 지원하고, 근접학교 학생들의 학습 능률 향상을 위한 교실 방음창을 설치하고, 전투비행장 인근 주민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법적인 지원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