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혼란 가중시킨 박순애 장관 사퇴해야”
“국민 혼란 가중시킨 박순애 장관 사퇴해야”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8.04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섭 의원, 민주당 원내 정책조정회의서 촉구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국회의원(청주 서원)이 4일 원내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정부를 향해 졸속 교육정책을 철회하고 박순애 교육부총리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장섭 의원은 “청문회 없이 임명 강행하더니, 제대로 된 준비도 없이 학제개편안을 발표했다가 국민 혼란만 가중시킨 박순애 장관은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최근 발표한 윤석열 정부의 ‘만 5세 입학 학제개편안’을 놓고 “교육은 국가 백년대계”라며 “유아 발달과정과 돌봄 과정의 현실을 무시한채 졸속 정책을 내놓았다가 수차례 뒤집는 행태는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의 잇따르는 수도권 중심 정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 의원은 최근 발표한 ‘반도체 인재 양성방안’,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전략’에 대해 “수도권 성장·개발에 초점을 맞춘 계획”며 “수도권 위주의 국가 투자는 수도권 투자 쏠림 현상을 가속화하고 비수도권 발전의 싹을 모조리 잘라버릴 만큼 파장력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지역균형발전 가치를 송두리째 흔드는 수도권 위주의 정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