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연대 “교육감 당선인, 교육 주체와 소통해야”
충북교육연대 “교육감 당선인, 교육 주체와 소통해야”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6.29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연대 회원들이 29일 충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의제를 발표하고 있다.
충북교육연대 회원들이 29일 충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의제를 발표하고 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교육연대는 29일 “충북교육감 당선인은 교육 주체와 소통으로 충북 교육 현안을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날 충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충북자연과학교육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교육이 차별과 불평등을 해소하고 교육 공공성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소통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단체는 7개 영역 78개 의제를 선정, 충북 자치단체 당선인들에게 교육 의제로 제안했다.

△도민, 교육 주체와 소통하는 충북교육 △민주적, 인권적 교육 현장 △교육복지 확대 △교육 공공성 확대 △모두를 위한 교육 실현 △기후위기 대응 △교육노동자 근무조건 개선을 의제로 뽑았다.

충북교육의 발전 방향도 제시했다.

이 단체는 교사 정원 340명 감축 저지, AI영재고·자사고·국제고 설립 추진 중단, 교육정책 수립 시 학부모 참여 보장, 교육복지 공약 수립, 학생인권센터 설립 및 개방형 학생인권옹호관 임명, 소외된 학생이 없는 꼼꼼한 교육복지 등을 꼽았다.

충북교육연대는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등 22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