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 폐기물 매립장 증설 중단하라”
“오송 폐기물 매립장 증설 중단하라”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2.06.2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증설하면 피해는 주민·이익은 시행사”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충북환경단체가 청주 오송 바이오폴리스 지구 폐기물 매립장 증설 시도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미 오송 바이오폴리스에 있는 폐기물 매립장을 22만5천㎥에서 71만2천㎥로 3배 이상 확대한다면 그만큼 오송 주민들이 환경적으로 피해를 보게 된다”며 증설 중단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더 문제는 매립장 증설 이유가 다른 지역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오송에 묻기 위함이라는 것”이라며 “매립장 증설하면 결국 이익은 시행사만 가져가고 피해는 고스란히 오송 주민들이 안게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충북도는 강원도, 경북도 등 지자체에서 제정한 환경영향평가 조례도 만들어져 있지 않다”면서 “충북 청주에 매립장 증설 시 환경영향평가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충북도는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매립장 증설을 중단하고, 신규 산업단지 조성 재검토, 충북 환경영향평가 조례 제정 등 최소한의 규제를 해야 한다”며 “청주시민과 충북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는 이범석, 김영환 당선인의 적극적인 환경행정을 기대한다”고 했다.

현재 청주 오송 바이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폐기물 매립장 증설 재정비가 추진되고 있다.

관련 시행사는 폐기물매립장을 기존 22만5천㎥에서 71만2천㎥로 매립 용량을 3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오는 28일까지 용량 증설 등 실시계획 변경에 대한 주민 의견 청취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