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희토류 생산기업 오창 외투지역에 둥지
국내 유일 희토류 생산기업 오창 외투지역에 둥지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5.12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에스엠메탈스 준공…연간 최대 1만t 생산 목표
국내 유일의 희토류 생산 외국기업인 케이에스엠메탈스가 12일 청주 오창에서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국내 유일의 희토류 생산 외국기업인 케이에스엠메탈스가 청주 오창 외국인투자지역에 둥지를 틀었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호주 광산기업 ASM이 300억원을 투자한 이 기업은 이날 오창 본사에서 준공식을 열었다.

케이에스엠메탈스는 공장동과 사무동, 분석실 등을 구축했다. 앞으로 직원 100여명을 고용해 연간 5천~1만t의 희토류와 희소금속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도는 이 기업의 유치로 전략자원의 안정적 공급망 확보와 도내 희토류 및 희소금속 밸류체인 구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미래 신산업과 첨단산업의 발전이 희토류와 희소금속 수요를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며 “희토류 등의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희토류와 희소금속은 전기차와 풍력발전산업, 항공우주와 화학플랜트 등 미래 첨단산업에 꼭 필요한 전략소재이다.

희토류는 중국이 전 세계 생산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2010년 중국과 일본의 ‘센카쿠열도 분쟁’으로 국제적 전략자원의 중요성이 입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