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콘텐츠사들, 토종 앱마켓 살리기 나서
국내 대표 콘텐츠사들, 토종 앱마켓 살리기 나서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10.1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간담회서 상생협약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넥슨·넷마블·엔씨소프트 등 국내 대표 게임 3사와 웨이브·티빙 등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기업, 멜론·지니뮤직·플로 등 음악 플랫폼사 등 국내 대표 콘텐츠사들이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 등 토종 앱마켓사와 13일 ‘국내 앱마켓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세계 최초 인앱결제 강제를 금지하는 전기통신사업법이 시행된 이후 변화된 환경 속에서 국내 앱 마켓, 국내 콘텐츠 기업과 함께 현 상황을 점검하고, 플랫폼 시장에서 제도가 안착될 수 있도록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해 이같이 발표했다.

이 상생협약안에는 △국내 모바일 앱 생태계 내 공정경쟁 및 동반성장 환경 조성 △국내 이용자의 피해 예방 및 권익 증진 △국내 콘텐츠 기업의 부당한 차별 없는 콘텐츠 입점 △국내 앱 마켓 사업자의 원활한 콘텐츠 입점 지원 등이 담겼다.

이번 협약은 구글·애플 등 글로벌 1, 2위 앱마켓 사업자들의 횡포와 갑질을 견제하기 위해 국내 콘텐츠사들이 열세에 있는 토종 앱마켓사 2곳에 힘을 실어주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