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두 "캠프 참여 사실무근"…이낙연 측 "착오 사과"
김광두 "캠프 참여 사실무근"…이낙연 측 "착오 사과"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09.1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이없는 일…무책임한 발표한 이낙연 측에 유감"
J노믹스 설계 보수 경제학자…文과 갈등 끝에 결별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는 18일 "오늘 일부 매체에 내 이름이 이낙연 캠프 정책자문단에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나왔는데,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을 지낸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이없는 일이 생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무책임한 발표를 한 이낙연 캠프 실무자에게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산행에서 투구꽃을 보고 상쾌하고 맑은 마음으로 하산해서 보니 이런 세속의 먼지들이 가득 날라다닌다"면서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근혜의 경제교사'로 불리며 박근혜 정부 공약을 주도한 서강학파의 대표적 보수 경제학자인 김 교수는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영입으로 캠프에 합류해 'J노믹스'를 설계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통령 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초대 부의장을 맡았지만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둘러싼 갈등 끝에 사의를 표했고 이후 정부여당의 경제정책에 강한 비판을 이어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 캠프는 전날 김 교수를 비롯한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 장차관급 인사 35명이 이 전 대표 지지를 선언하고 정책자문단을 구성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이낙연 캠프 핵심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확인한 결과 김 교수와 연락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름이 올라간 것 같다"며 "그 과정을 확인한 후 미안한 말씀을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이낙연 캠프는 별도로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어제 장차관급 명단 35명에 포함된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연락 과정에서 발생한 착오로 인해 잘못 들어갔다"고 정정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