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추석 연휴 코로나 방역 허술해서는 안 된다
[사설] 추석 연휴 코로나 방역 허술해서는 안 된다
  • 충청매일
  • 승인 2021.09.1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대유행 속에서도 가을은 풍요로움과 결실을 만끽할 수 있는 민족 대명절 추석이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난해 이어 두 번째 맞는 추석 명절이다.

정부는 추석 명절을 앞둔 지난 6일부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 등 국민 88%에 도움이 될 5차 재난지원금(국민지원금) 지급에 들어갔다.

그런데 1인당 25만원의 국민지원금 신청이 시작되자 88% 대상에서 제외된 상위 12% 국민들의 불만이 속출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정부의 어정쩡한 선별지원 지급 기준이 모호하다는 국민의 불만과 이의제기 신청이 곳곳에서 터져나와 해당 부처를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연봉 1억원을 받는 대기업 직원은 국민지원금을 받는 데 반해, 자신은 상위 12%가 아닌 것 같은데 지원금을 받지 못하게 돼 의아하다는 불만의 반응으로 분통을 터트렸다. 또 건강보험료 1천원 차이로 대상자가 안 됐다는 국민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지급 기준에 대한 불신이 커질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는 6일부터 카드사 홈페이지,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국민지원금 신청을 받고 있다. 지원금은 7일부터 곧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국민지원금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갈등의 여건이 조성되어서는 안 된다. 국민의 어려움을 헤아리는 국민지원금 지급은 영세 사업자와 국민 모두에게 중요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코로나19의 방역수칙과 예방을 최우선으로 지켜야 하는 게 국민의 몫이다.

추석 연휴 기간에 고향 방문과 친·인척을 접촉할 경우 확산세는 걷잡을 수 없이 폭발한다는 인식이 필요하다. 내가 확진자라는 의식을 갖고 올해 추석은 친·인척의 만남을 자제해 방역에 동참해야 한다.

지난해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19의 팬데믹을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야 하는 이유다. 올해 추석 연휴 역시 코로나19 방역의 시험대에 올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긴장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더구나 69일째 1천명대 네자릿수를 줄이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더 그렇다.

백신 접종에도 불구, 확산이 계속 늘어날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는 어려울 뿐만 아니라 방역 대책도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어 기로에 놓이게 된다. 결국 국민 생활을 더욱 곤궁해져 피폐하게 만든다. 힘겹게 지탱하는 지역경제 자체도 더 어렵게 된다는 사실을 피할 수 없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두 달을 넘겨 지속되는 상황이다.

다행으로 국민 방역에 최선인 백신이 속속 국내로 들어오면서 접종에 속도가 붙어 1차 누적 접종률이 60%를 넘었다. 정부가 목표로 제시한 추석 전 70% 백신 접종 돌파는 무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2차까지 접종한 사람은 총 1천880만7천546명으로 총 인구 대비 36.6% 수준이다. 18세 이상 인구를 기준으로 하면 42.6%가 되는 셈이다.

코로나19 종식, 하루가 급하다고 서두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국민 스스로 방역에 대한 고삐를 바짝 조여야 하는 절실한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국민의 일상생활을 다시 찾기 위한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고통을 감내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 허술한 코로나19의 방역을 노출시켜서는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