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한기대, 가상융합기술 인재 양성 협약 체결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한기대, 가상융합기술 인재 양성 협약 체결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1.03.09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재형 기자] 충남도와 아산시가 후원하는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외국 솔루션에 의존해왔던 ‘가상공간 원격협업 3D아바타 활용기술' 국산화에 성공해 국내 제조공정 디지털전환 가속화가 추진된다.

이와 관련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한국기술교육대학교 LINC+사업단은 지난 8일 원격 가상공간에서 디지털전환 및 가상융합기술(XR)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진흥원이 지난해 지역 가상증강현실 업체인 디지포레(대표 박성훈)를 지원해 개발한 원격협업 플랫폼 ‘XR EVENT STUDIO’를 활용한 것으로,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비대면 가상융합기술(XR)이 적용됐다. 특히 진흥원은 한기대와 협업해 산업현장에서 3D아바타 가상현실 기술을 전문 인력양성을 위한 교육에 우선 활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