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소속 수련원·휴양시설 50% 개방
충북교육청 소속 수련원·휴양시설 50% 개방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1.03.08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후속조치 시행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도교육청은 충북학생수련원, 충북해양교육원 등 소속 수련원과 휴양시설을 50% 개방해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등교수업 전면 시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완화에 따른 조처다.

교육청은 불필요한 모임, 동호회 활동, 직장동료 모임 등을 금지하고 가족단위 이용만 허용했다.

학생수련원은 온라인 교육이나 1일형 체험(100명 이하)을 진행할 예정이며, 교육가족 시설은 1일 10가족 이내, 숙박정원 50% 이하로 부분 개방한다.

제천안전체험관은 체험활동을 재개해 8일부터 운영한다. 체험 인원은 10명 이하로 50% 축소 편성해 4~6개 코스 체험장을 연다. 1회 최대 60명을 수용하고 어린이안전체험은 2회 별도 운영한다.

또 대면안전체험을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온라인 안전교육을 안전체험관 홈페이지에 탑재했다.

해양교육원은 이달은 숙소의 30%만 개방하고 완화 상황에 따라 4월부터 숙소의 50%를 개방할 계획이다. 하지만 제주수련원은 공사로 4월 말까지 개방하지 않는다.

충북교육도서관은 전체 좌석 수위 30%만 운영한다. 디지털자료실, 자유열람실은 인터넷 예약자만 이용할 수 있다. 북카페와 구내식당을 폐쇄해 도서관 내 식사는 할 수 없다.

충북자연과학교육원은 대회, 각종 과학교육 프로그램 등을 10명 이내 소규모로 운영하거나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운영한다.

충북교육문화원은 프로그램을 인원수 10명 이내로 제한한다. 충주분원과 북부분원은 숙소를 개방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