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전면 무상교육 실현
충북교육청 전면 무상교육 실현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1.01.26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교복·교과서 지원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올해부터 고교 1학년 무상교과서 지원 등으로 무상교육을 완성한다.

26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2021학년도부터 전면 고교무상교육(입학료,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대금 포함)과 무상급식, 무상교복 지원으로 교육복지를 완성해 학부모의 부담을 올해부터 대폭 덜어준다.

도교육청은 올해부터 도내 중·고교 입학생과 다른 시·도 또는 국외에서 교복을 입는 학교에 1학년으로 전입하거나 편입학하는 학생에게 무상 교복을 지원한다.

중·고등학생 교복 등 구입비는 각 학교에서 학생 1인당 30만원 상당의 현물(동·하복)로 재학 중 1회만 지원한다. 하복 대신 생활복 착용을 학교 규칙에 규정한 학교는 생활복으로 지원할 수 있다.

올해는 도내 1학년 중학생(1만4천178명)과 1학년 고등학생(1만2천624명) 등 모두 2만6천802명에게 80억원 정도를 지원한다.

올해 신입생이 없는 학교(목도고, 주덕고)와 교복을 입지 않는 학교(충북과학고, 양업고)는 예산을 편성하지 않았으며, 충북체육고는 체육복을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올해부터 고교 1학년에게도 교과서를 무상 공급함에 따라 약 138억원으로 도내 초·중·고·특수학교 등의 학생에게 무상교과서를 전면 지원한다.

무상교과서는 도내 초등학생(8만5천135명), 중학생(4만1천458명), 고등학생(4만1천459명), 특수학생(1천294명) 등 모두 16만9천346명이 혜택을 받는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2학기부터 시행한 전면 무상교육을 올해 전체 공·사립고 전 학년 학생 4만359명을 대상으로 수업료 410억원과 학교운영지원비 106억원 등 약 516억원을 지원한다.

올해 무상급식 지원대상은 초·중·고·특수·대안학교 17만401명으로, 초등학생 8만5천809명과 중학생 4만2천519명, 고등학생 4만236명, 특수학생 1천244명, 대안학생 593명이다.

김병우 교육감은 “무상교육은 가정환경, 계층 등과 관계없이 모든 학생에게 평등한 교육 기회를 제공해 헌법이 보장하는 교육기본권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며 “충북의 모든 아이가 안심하고 배움을 즐기며 학교에 다닐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