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 비리 성역없이 수사”
“공직 비리 성역없이 수사”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01.21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공식 출범…김진욱 처장 취임
남기명(왼쪽부터) 공수처 설립준비단장,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초대 처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현판식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검찰과 경찰 등 기존 수사기관과 선의의 경쟁을 하며 견제와 협조하는 관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공수처가 첫발을 뗄 수 있도록 그동안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먼저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저는 오늘 우리 시대의 역사적 과제인 공수처의 성공적인 정착이라는 시대적 소임 앞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이 자리에 섰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공수처의 역사를 시작하는 초대 공수처장으로서 국민 앞에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공수처의 권한 역시 국민께 받은 것이니 국민께 되돌려 드릴 방안을 심사숙고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권한을 맡겨준 국민 앞에서 겸손하게 권한을 절제하며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처장은 공수처가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면서 고위공직자 비리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함으로써 공정한 수사를 실천해야 할 것이다”며 “법 앞에 평등과 법의 지배의 원리를 구현하고, 여당 편도 아니고 야당 편도 아닌 오로지 국민 편만 드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수사와 기소라야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검찰 등 기존의 수사기관과 서로 견제하며 상생의 관계를 만들겠다고도 했다.

김 처장은 “공수처가 출범하면서 기존의 수사기관들과 갈등을 빚고 반부패수사 역량이 오히려 저하될 것이라 우려하시는 분들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공수처와 검찰·경찰이 서로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서로 견제할 것은 견제한다면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하는 상생 관계가 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 처장은 인적 구성을 투명하고 다양하게 할 것이라는 계획도 거론했다.

그는 “다양한 경력과 배경을 가진 인재들을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채용하겠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