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의자에 앉아서 버스 기다리세요”
“따뜻한 의자에 앉아서 버스 기다리세요”
  • 이봉호 기자
  • 승인 2021.01.1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버스승강장 온열의자 확대 설치
당진시민들이 버스승강장 온열의자에 앉아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당진시가 설치한 버스승강장의 온열 의자가 연일 몰아치는 한파를 녹이는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버스승강장 11개소에 온열의자(사진)를 설치해 운영한 결과, 시민들의 반응이 좋아 올해 5개소에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 설치하는 곳은 종합복지타운, 당진중학교, 당진시보건소, 당진우체국, 기지시리 정류소 등으로 이번 달 내에 5개소 설치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온열의자는 외부 기온이 16도 이하로 낮아지면 자동으로 작동되며 오전 5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온열의자가 설치된 승강장을 이용한 시민들은 “날이 추워지면 마음까지 추워지는데 온열의자 덕분에 따뜻하게 시내버스를 기다릴 수 있어 좋다”고 입을 모았다.

교통과 가회민 교통관리팀장은 “한겨울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의 소리에 귀 기울여 온열의자 설치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버스승강장에 대한 철저한 안전관리도 이어 가겠다”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철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