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교권침해 심각
충북지역 교권침해 심각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0.10.1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263건…상담건수도 2년새 6배 증가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교권침해 행위의 충격으로 상담을 받는 충북 교원들이 최근 2년 사이 급격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선 학교 현장의 교권 침해 현상이 여전히 매우 심각하게 벌어지고 있어 이 같은 증가세는 더욱 급격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이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에서 받은 ‘2016년부터 2020년 8월까지 교권 침해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일선 현장에서 발생한 교권 침해 건수가 1만867건에 달했다.

충북에서도 2016년부터 지난 8월까지 모두 263건(2016년 74건, 2017년 54건, 2018년 48건, 2019년 72건)의 교권침해가 신고됐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원격수업을 상당 기간 진행해 학생과 교사 간 대면 접촉이 매우 적었던 올해도 15건이 발생했다.

이렇게 지속하는 교권 침해 행위로 교원치유지원센터의 교원 상담 건수도 급격하게 증가해 지난해 8천728건으로 집계됐다.

2017년 상담 건수가 3천498건인 것과 비교하면 2년 사이 2.5배가 증가한 수치다.

충북에서는 지난해 738건의 상담이 이뤄져 2017년 125건보다 무려 5.9배나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