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오창중 학생·주민들, 창리사거리 도로 개선 요구
청주 오창중 학생·주민들, 창리사거리 도로 개선 요구
  • 충청매일
  • 승인 2020.10.1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시 오창중학교 학생들과 이영신 청주시의원이 15일 충북도청 민원실을 찾아 창리사거리 교통개선을 요구하는 민원을 접수하고 있다.
 

 

충북 청주시 오창중 학생들과 지역주민들이 15일 창리사거리 도로와 인도 확장 공사를 요구하는 민원을 충북도에 제기했다.

이영신 청주시의원과 주민 4천430여명이 서명한 민원서에 이들은 창리사거리 증평 방향 차선 확장과 인도 확충, 중학교 정문 앞 교통안전시설 개선을 요구했다.

창리사거리는 교통량 증가로 오창산단에서 청주방향으로 우회전하는 운전자가 진천(왼쪽)방향을 주시하다가 횡단보도의 학생들을 치는 교통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영신 청주시의원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제외되는 중·고등학교 학생들 불안과 교통안전의 사각지대에 방치 된 시민들의 호소에 충북도와 청주시, 충북지방경찰청 등 관계기관이 응답할 차례”고 민원해결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