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청남대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조례 심사 재개
충북도의회, 청남대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조례 심사 재개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10.15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문위, 토론회서 충분한 의견 수렴 판단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의회가 옛 대통령 별장 청남대에 설치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의 철거 근거를 담은 조례안 심사를 재개한다.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토론회에서 충분한 의견 수렴이 됐다고 판단, 여론조사는 하지 않고 조례안 제정 등 구체적인 방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15일 충북도의회에 따르면 행문위는 16일 ‘충청북도 전직대통령 기념사업 조례안’을 상정해 심사를 재개하기로 했다.

행문위는 지난 14일 동상 철거와 관련한 토론회가 끝난 뒤 의원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지난 7월 행문위에 상정 보류된 뒤 석 달 넘게 표류하던 조례안이 토론회를 계기로 수면 위로 부상한 것이다.

이에 따라 행문위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 철거 여부를 놓고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동상 철거에 대한 방침이 정해지면 행문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아 기존 조례안을 수정해 의결한 뒤 본회의에 상정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행문위 결정에 따라 심사 과정에서 조례안 자체가 폐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충북도가 지난 5월 동상 철거로 가닥을 잡은 뒤 법적 근거가 될 조례안의 도의회 심사 보류로 지지부진한 철거 여부가 결론이 나는 셈이다.

허창원 도의회 대변인은 “행문위 소속 의원들이 회의를 열어 전두환 동상 등의 철거에 대한 방향을 정한 뒤 이른 시일 안에 추진하기로 했다”며 “토론회에서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들었기 때문에 여론조사는 염두에 두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