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자 청양지역자활센터 생활지원사 관리 노인 보이스피싱 막아
임수자 청양지역자활센터 생활지원사 관리 노인 보이스피싱 막아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9.2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박승민 기자] 충남 청양군 노인맞춤 돌봄서비스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한 생활지원사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사전에 막아 화제다. 주인공은 청양지역자활센터 근무 중인 임수자(53·사진) 생활지원사.

임 지원사는 지난 21일 자신이 돌보고 있는 A씨의 안부를 휴대전화로 확인하고 있었다. 통화 도중 A씨의 집전화 벨이 울렸다. 이어 몹시 긴장한 A씨의 목소리와 비상식적인 통화 내용이 휴대전화 너머로 들려왔다. 순간 임 지원사는 보이스 피싱을 직감했다.

임 지원사는 휴대전화로 크게 A씨를 불렀다. 하지만 A씨는 몇 번의 부름에도 응답을 하지 않았다. 너무 당황한 나머지 임 지원사와 통화 중이었다는 사실을 잊었기 때문이다.

임 지원사는 서둘러 A씨 댁을 방문했다. 그때까지도 A씨는 집전화를 끊지 못하고 있었다. 예금통장을 손에 든 채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이었다.

임 지원사는 서둘러 집전화를 끊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그리고 A씨의 손을 잡고 안심시키며 보이스 피싱이라는 사실을 환기했다.

보이스 피싱범은 A씨의 아들을 사칭하고 아들을 억류하고 있다며 5천만원을 요구했다. 즉시 송금하지 않으면 아들이 어떤 일을 당할지 모른다고 협박했다.

임 지원사는 “마침 통화를 하고 있는 중이어서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피해를 입기 전에 조치를 하고 놀란 어르신을 안심시켜 드려 보람이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