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中企 76% “추석 자금 사정 힘들다”
충북 中企 76% “추석 자금 사정 힘들다”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0.09.2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19.6%p 증가…원인은 판매 부진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충북지역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이 추석 자금 사정이 매우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그 이유로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매출 감소라고 답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충북지역본부(충북중소기업회장 윤택진)가 추석을 앞두고 도내 중소기업 119개사를 대상으로 벌인 ‘2020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결과를 분석한 결과, 중소기업의 75.6%가 자금 사정 곤란하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추석 자금 사정 곤란 업체 비중 56.0%보다 19.6%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 피해와 임직원 상여금 지급 등 추석 자금 애로가 가중되면서 자금 사정이 더욱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 사정 곤란 원인(복수 응답)으로는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인한 “판매부진”(91.1%)이 전년(52.9%) 대비 38.2%포인트가 증가하면서 압도적인 응답률을 차지했다.

이어 “판매대금 회수지연”(30.0%), “인건비 상승”(23.3%) 등의 순으로 답했다.

올 추석에 중소기업은 평균 3억 4천970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했으며, 필요자금 중 확보하지 못해 부족한 금액은 1억 3천630만원으로 필요자금대비 부족률은 39.0%로 나타났다.

추석 자금 확보계획과 관련해서는 “결제연기”(62.5%), “대책 없음”(37.5%), “납품 대금 조기 회수”(34.4%) 등으로 응답했다.

특히 “대책 없음” 응답이 전년 대비 11.4%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중소기업들이 자금 확보에 막막함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석 상여금(현금) 지급예정 업체는 47.8%로 작년(55.6%)보다 7.8%포인트 감소했으며, 정률로 지급하는 업체는 평균적으로 기본급의 53.2%, 정액으로 지급하는 업체는 평균 51만1천원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추석 연휴 평균 4.7일을 휴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조달 여건이 “곤란”하다는 응답은 47.0%로 “원활”하다는 응답(9.2%)보다 37.8%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금융기관 거래 시 애로사항으로는 “신규대출 기피”(42.7%),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 대출”(40.6%), “부동산 담보 요구”(33.3%) 순으로 애로사항을 꼽았다.

조인희 중기중앙회 충북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내수침체, 대외여건 불확실성 증가, 투자 및 수출부진 지속 등으로 중소기업들의 자금 사정이 매우 악화한 상황”이라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추석 자금이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금융당국에서 상시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신속히 지원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