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의과대학 설립 본격 시동
청주대 의과대학 설립 본격 시동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9.17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당성 검토중…추진단 발족·외부 자문단 구성 계획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청주대학교가 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17일 청주대 등에 따르면 의과대학 설립으로 지역에 필요한 새로운 의료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지역의 가치를 창출하는 새로운 리더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의과대학 설립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청주대는 이미 간호학, 임상병리학, 치위생학, 방사선학, 물리치료학 등 8개 학과에서 전문 보건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특히 충북에서 가장 큰 규모의 보건의료과학대학(학생 370명 정원, 교수 47명)을 단독으로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이들 학과는 전국 최고의 취업률과 국가자격증 취득률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 대학측의 설명이다.

청주대는 보건의료산업 발전을 지원할 수 있는 ‘바이오산업공학(전공)’과 ‘제약바이오메디컬공학(전공)’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는 의과대학 신설이 이뤄진다면 도민 건강은 물론, 삶의 질 향상,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대학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청주대는 의과대학 설립과 관련한 타당성을 짚어보는 등 다각도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대는 향후 보건의료과학대학 의료분야 전문 교수와 미래전략부 등이 참여하는 추진단 발족과 의료 전문가 등으로 구성한 외부 자문단 구성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충북도를 비롯해 보건복지부, 교육부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청주대 의과대학 설립의 타당성과 당위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청주대 관계자는 “의과대학 설립과 관련한 논의가 진행 중인 것은 사실”이라며 “다각적인 검토와 전문가 의견을 거쳐 충북도민의 건강을 지키고 삶의 질 향상과 지역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정책 변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지역사회와 소통을 강화하고, 지역민을 위한 의과대학을 설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충북도내에 2천529명의 의사가 활동 중이다. 인구 1천명 당 의사 수는 1.5명 수준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13위에 머물고 있다. 충북의 치료 가능 사망률은 58.8%(전국 평균 50.4%)로 전국 1위라는 오명을 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