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로 힘들다”…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접 주민 1인 시위
“생활고로 힘들다”…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접 주민 1인 시위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0.09.16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지정 반발…생계대책 마련 촉구

 

[충청매일 이재형 기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돼 지난 8일부터 확진자 입소가 시작된 충남 아산 초사동 경찰인재개발원 인접 주민들이 상가번영회를 구성, ‘생계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1인 시위(사진)를 벌이고 있다.

특히 지난 14일 경찰인재개발원 입구에서 시작된 1인 시위는 15일 시청에 이어 16일 도청(예정)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초사2통 상가주들은 소상공인 특별융자(경영안정자금) 상환거치기간을 기존(1~2년)보다 늘려주는 방안(3~5년)을 촉구했다.

경찰인재개발원은 지난 1월말 우한 교민 포용적 수용부터 지난 3월 중순 외국발 검사시설에 이어 이번 확진자 생활치료센터까지 지정, 현재 지난 8일 1명을 시작으로 10일 2명, 11일 11명 등 수십명의 확진자들이 입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지난 2일 정부는 경찰인재개발원 인접 초사동 주민들과 센터 지정에 앞서 간담회를 개최, 당시 통보식에 성난 주민들은 “대통령조차도 (우한 교민 수용 이후) 이곳은 안한다고 했다", “똑같은 국민인데 생계유지에 시달리는 우리는 국가에서 어떻게 책임져주나" 등 항의와 함께 환자 입소 전 ‘생계대책 서면화'를 요구한 바 있다.

당시 환자 입소에 앞서 전달 받은 생계대책 방안으로 △시보건소의 주민 심리치료 지원 △소상공인 특별융자(경영안정자금) 신청 안내 및 신청서 배부 △상주하는 합동지원단(60명) 도시락(인접 식당 4곳, 15일씩) 및 간식(인접 마트 및 상가) 발주 등이다. 그런데 문제는 기약할 수 없는 센터 운영을 두고 경찰의 연수원 역할을 담당했던 인재개발원이 코로나19 관련 격리시설로만 사용되자 인접 소상공인 주민들은 9개월 동안 개점휴업에 이은 폐업 직전에 이르며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