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TP, 온라인 공동활용 화상회의실 구축 나서
충북TP, 온라인 공동활용 화상회의실 구축 나서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0.09.15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충북테크노파크(원장 송재빈)는 코로나19로 인해 업무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벤처기업의 업무 효율성과 디지털화를 촉진하기 위해 온라인 공동활용 화상회의실 구축사업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사업비 9억9천만원을 들여 △테크노파크 등 기업지원 전문기관 △대학의 산학협력단과 창업보육센터 △상공회의소,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중소기업협동조합 및 산업별 협·단체 등 중소·벤처기업 밀집 지역의 기업지원 기관 75개소에 올 연말까지 화상회의실을 구축한다.

선정된 수요기관은 기관당 1천200만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빔프로젝트, 카메라, 스피커폰, 마이크, 전자칠판 등 화상회의 구현을 위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구축을 지원받게 되며 오는 28일까지 e-나라도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