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圖·始·樂(도시락)-길 끝에서 천사를 만나다]가슴으로 생각하고 마음이 원하는 소리에 귀 기울여봐
[圖·始·樂(도시락)-길 끝에서 천사를 만나다]가슴으로 생각하고 마음이 원하는 소리에 귀 기울여봐
  • 충청매일
  • 승인 2020.08.0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은 청주시립도서관 사서]일상을 훌훌 떨쳐버리고 무작정 떠난 엄마와 딸 ! 변화를 열망하며 떠났던 여행, 현실에 복귀 후 뜻하지 않게 부딪힌 난관…. 과연 어떠한 스토리들이 펼쳐질까? 호기심에 책장을 펼쳐보았다.

글을 쓴 저자는 이 책을 펴내며 글을 쓰는 직업을 갖게 된 것에 감사하게 되고 본인 주변의 천사, 즉 든든한 후원이 되어주는 가족, 친구, 동료들에게 감사하게 됐다고 말한다.

나는 얼마나 내 삶을 살아감에 있어서 얼마나 감사함을 느끼며 살아가고 있을까?

혹여, 일상에 젖어 감사함을 모르고, 내 주변에 존재하는 천사의 존재에 대해 느끼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는 건 아닐까 문득 궁금해졌다.

책장 한 장 한 장을 넘기며, 나의 일상, 기쁜 경험, 그리고 아픈 경험조차 내 삶이 한층 성숙되고 심오해질 수 있다고 글 속에서 전해주고 있는 듯하다.

‘길 끝에서 천사를 만나다’는 김정애 작가 자신과 사춘기 딸이 함께 겪은 실제의 이야기를 통해 삶을 이야기하고 있다. 40대 중반 중년에 접어든 저자는 변화 없는 일상에 답답함을 느끼며 탈출구를 찾던 중 돌연 신문사 기자직을 사표내고 중학교를 마친 딸과 함께 2년 3개월 동안 인도로 배낭여행을 떠나게 된다. 딸과 함께 인도 배낭여행을 하던 생활, 여행에서 돌아와 한국에서의 삶을 다시 시작하면서 직면하는 갈등, 여행에서 만난 천사인 쿠마리를 통해 모녀가 헤쳐 나가는 치유, 쿠마리가 돌아간 뒤 천사가 남기고 간 것이 무엇인지 돌아보는 과정을 저자의 디테일한 감정묘사를 통해 전달해 준다.

단조로운 일상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출발한 여행은 둘에게 생애 다시는 맛볼 수 없는 값진 시간이 된다. 그러나 한국으로 돌아온 후 모녀에게는 뜻하지 않은 현실의 장벽에 부딪히게 된다. 다시 한국적인 삶을 살아야 했던 것이다.

엄마는 다시 현실적인 삶을 위해 직장생활을 시작해야 했고 딸은 자신의 꿈을 위해 대학 진학을 준비한다. 이 과정에서 딸은 뜻하지 않은 마음의 병을 앓는다. 누구의 도움 없이 혼자 공부해야 하는 딸과 삶이라는 끈을 붙들고 긴장을 늦출 수 없었던 엄마와의 갈등이 계속되면서 여러 가지 갈등이 깊어만 간다. 갈등이 깊어지고 딸이 의지를 상실한 모습에 엄마라는 존재는 아무것도 도와 줄 수 없다는 무기력에 빠진다. 우연히 인도 여행 중 스치듯 만났던 일본 여인 쿠마리를 초대한다.

저자는 이 천사를 통해서 막연하게 생각했던 비움이나 평화와 같은 단어들을 실행하게 되는 경험을 하고, 오랫동안 가슴에 있던 화와 한숨, 집착, 그리고 이기적인 사랑에서 비로소 자유로워짐을 느끼는, 특별한 치유 경험을 하게 된다. 본인을 천사로 불러달라던 쿠마리를 통해 모녀는 해묵은 마음의 문제를 치유 받고 엄마와 딸은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쿠마리는 일본으로 돌아가면서 치유 과정에 대해 책을 쓸 것을 당부한다. 이 책은 인도 여행과 한국에 돌아와서 겪은 갈등, 그리고 쿠마리와 함께한 치유의 시간 속에서 저자와 딸이 변화하고 인생의 소중한 가치들을 되찾는 과정을 담았다.

두 모녀가 한국으로 돌아와 부딪히게 된 일상에서의 문제는 곧 보통 우리의 문제이지 않을까? 우리도 자신의 욕망을 억누른 채 그저 요즈음 사회가 요구하는 정형화된 틀에 맞추기 위해 충실해야만 하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 일상에 젖어 바쁜 듯 살아가는 우리에게 천사는 ‘마음이 원하는 대로 하면 된다’는 너무나 간단한 진리를 일깨워준 듯하다.

이 책은 우리에게 삶에 있어 두려움에 직면하는 자세와 과거보다는 오늘이 주는 의미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는 방식을 말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딸에게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생각하고 마음이 원하는 소리에 귀 기울이며 살아가 달라고 당부하는 말이 꽤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